Jan  Feb  Mar  Apr  May  Jun  Jul  Aug  Sep  Oct  Nov  Dec


시월이 오면 누른 황혼에 젖어가는 푸른 하늘을 사분지 삼쯤 보리라. 들에서 담배를 피워도 무방할 듯하다. 땀에 절었던 지난 여름의 붉디붉은 욕정은 청바지 위에 감추어지고 지하로 내려간 일상은 나머지 사분지 일. 생의 열기와 그 차디참을 온전히 알기까지 가을은 깊지 않았던 것 같다.

우리의 영육이 음욕에 젖어가는 것을 가벼운 기분으로 바라보았으되, 하늘이 이처럼 너른 것은 양식과 열매가 땅에 떨어져 인자의 배를 채우고 홑겹으로 살아가던 생명들이 죽어 바람처럼 사라지기 때문. 낡아빠진 나의 영혼을 뒤덮는 죽음으로 찬란하고 고요한 계절의 이야기며! 너의 속살거림이 그 날 오후의 햇빛처럼 드넓고 대지처럼 밝겠거니와 떨어져 내린 것들과 사멸하는 것들을 밟으며 이 계절을 건너는 것이 그윽하기만 할까?

시월이 가도 십일월은 오지 않는 것. 은행잎이 우수수 떨어지고

달력이 시월로 그늘과 먼지 속에 바래고 있을 때, 첫눈을 왔을 뿐. 기다림은 아무런 이유를 가질 수 없었다. 불면하기 보다 내일의 일용할 차비와 점심값과 담뱃값, 그리고 허다한 것과 손수건을 호주머니에 채워놓고 그냥 자기로 하자. 최초의 입맞춤의 붉었던 기억이여, 안녕! 그리고 자정 뉴스도, 자살한 어느 걸인의 소줏병도, 안녕! 너 불면도, 안녕!

들창은 있으되, 문은 닫혔고 외로움은 잊은 지 오래. 망각이 파먹고 채워지지 않는 십일월의 그 날들을 위하여 아득한 여름을 추억하거나 아니면 까마득한 봄을 기다리며 신전의 문턱에 앉아 계시록의 마지막 장을 찢곤 했다. 누구든 이 세상에 더할 것이나 깎아 내릴 것이 한 자 한 구도 없다는 서글픈 묵시의 지루한 강박은 살에 박힌 가시처럼 따가웠고 진물이 흘렀기에 강 가로 나가 노예들의 노래를 불렀다.

이 계절은 아스러지게 포옹해야 하거나 사무치게 외로워야 하고, 긴긴 겨울을 젊음과 사랑과 진실처럼 무료한 것들을 씹어 삼키고자 곳간에 양식을 그득 채웠노니, 은행나무 잎이 바래어 은빛으로 먼지가 되는 그 날까지 차디찬 빙점 속으로 가을을 아로새겨야 한다. 그래 그것을 사랑이라고 했다. 안아도 채워지지 않고 겉은 뜨거워도 그 안은 늘 차디찬 것. 허무해서 목말라하며 기다려 온 이름을. 허무가 되어버릴 그 이름을……

20061019

2009/10/23 20:33에 旅인...face
2009/10/23 20:33 2009/10/23 20:33
─ tag 
Trackback URL : http://yeeryu.com/trackback/110
◀ open adayof... Homo-Babiens ▶▶ close thedayof... Homo-Babien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