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13 09:04 : 벌레먹은 하루

시간을 보내기 위하여 추억하거나 생각을 해야만 했어. 아니면 실명이 심해지면서 거의 글을 쓸 수 없었던 보르헤스처럼 입 속으로 자신의 환상을 계속 되새기며 하나의 짧은 소설을 연금해 내던가 말이야.

해가 떠오를 즈음, 까마귀가 날아다녔어. 플라터너스의 우듬지에 제비가 날아다니더니 전선 위에 새 한마리가 앉았어. 아주 못생기고 삐쩍 말랐지만 아침의 새소리는 샘물 한 모금처럼 시원했어. 그러자 아스팔트 위로 노란 아침 햇살이 드리워지고 사물의 그림자들이 서쪽을 향하여 한없이 길어졌어. 여름의 냄새와 같은 것이 환청처럼 왈칵 쏟아져 내렸어.

아침의 풍경을 바라보면서 삶이나 비극과 같은 것을 떠올리게 되는 이 주책은 무엇인지를 모르겠어. 그것보다는 내 삶의 무의미 속으로 흘러드는 풍경에 대하여 환호를 해야만 하는 것이 아닌가 모르겠어.

삶의 정점이라는 것은 그러한 때였어. 하루종일 혼자 거리를 떠돌아 다닌 끝에 피로인지 외로움인지 조차 구분이 안되는 오후, 가령 레알 세나두 광장의 태양에 달궈진 계단 위에 나의 몸을 부려놓았을 때, 혹은 타논 프라아티트 옆의 호텔 베란다의 난간에 턱을 걸치고 짜오프라야 강 건너편 삔까오 평야 위로 저녁이 오는 모습을 하염없이 바라보던 열대의 그 오후에, 삶의 거친의 정점을 맞이했다고 생각을 하는데, 그 정점이란 텅비어서 광대하고 오히려 슬플 수 밖에 없었어.

生의 온갖 열기들이 삔까오 평야의 풍경과 어둠 속에 뒤섞여 그 정점 속으로 말려들어갔어. 함께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던 모든 것들, 사랑이나 우정같은 것들이 빨려들어가며 나의 생애가 하얗게 표백되는 느낌에 사로잡혔어. 그럴 때마다 이 무의미한 삶을 포기할 수 없었어. 왜나하면 누구도 나의 삶이 의미있다는 개소리를 씨부릴 자격은 없기 때문이지. 신이라고 하더라도 말이야.

의미가 있어서가 아니라, 무의미하기 때문에 나는 나의 지랄같은 생애를 용납할 수 있었던 거야. 타인의 모멸과 자신의 수치마저 감내하며 세상의 풍경을 육신의 내륙, 가슴뼈의 안쪽에 아로새기며 하루 하루 이 거친 세상에서 악착같이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아닐까?

지글거리던 낮의 열기가 잠잠해지고, 세나도 광장의 비둘기가 푸드득 날자, 하늘이 푸르다 못해 새까매지며 거리에 네온싸인이 켜졌어. 네온싸인의 불빛이 광장 위의 포석을 물들이자, 내가 그토록 그리워했던 외로움이라는 것을 마침내 알 것 같기도 했어.

그런데... 너는, 한번도 외로움을 느껴보지 못한 한 남자의, 한 여자에 대한 사랑이라는 것을 믿을 수 있겠어?

2015/06/13 09:04에 旅인...face
2015/06/13 09:04 2015/06/13 09:04
Trackback URL : http://yeeryu.com/trackback/2414
◀ open adayof... Homo-Babiens ▶▶ close thedayof... Homo-Babien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