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6 19:31 : 벌레먹은 하루



  다음에 당도할 전철 소식이 아득한 전광판을 본다. 막차시간이 어둠에 젖은 승강장처럼 열리는 자정이 되자, 적막이 흥건하다. 없는 사람들은 그렇게 하루의 끄트머리로 내몰리게 되는 법이다.

2017/06/26 19:31에 旅인...face
2017/06/26 19:31 2017/06/26 19:31
Trackback URL : http://yeeryu.com/trackback/2456
◀ open adayof... Homo-Babiens ▶▶ close thedayof... Homo-Babien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