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새의 꿈으로 들어가 황량한 거리의 조감도를 본다. 하지만 그것의 생은 나비와 풀벌레의 생존에게는 율법이었고 난다는 것에 대한 우울의 이유였을 뿐이다.

우울증 : 우울증으로 자살을 했을지도 모른다.

자살했기 때문에 우울한 것이다. 우리는 죽은 자에게 죽음의 이유를 마련해 주어야 한다. 하지만 우울이란 영혼조차 중력가속도를 벗어나지 못하여 기어코 이 도시의 변경을 서성이는 이유이며, 새빨간 립스틱을 바르거나 구두에 광을 내고 마침내 사랑에(을) 빠졌(잃었)다고 웃(우)는 이유다.

- 무슨 짓이든 하는 것이 이 거리의 양식이고 우울은 나날의 한 형식이다 -

지피지기 : 적과 나를 아는 것이 아니다. 적에 입각하여 적의 적인 나를 아는 일이다. 백번을 싸우고 위태롭지 않기 이전에 고개를 떨구고 한번쯤은 울어야 할 일이다.

자신의 생을 자신의 눈으로 가늠할 수 없는 자들이 죽은 영혼에게 산 者가 갈 길을 묻는다. 영혼의 갓길에 주질러 앉아 발라먹을 잠언은 없다. 약도 또한 산 者가 죽음에게 죽음에 대하여 해줄 말이 없는 것마냥 엉성하다. 단지 아는 것은 사람을 무서워하는 관계로 귀신들은 텅빈 곳에서 어두운 허물을 갈아입고 사람들이 자신을 해할까 무서워 혀를 깨물고 피를 흘린다는 것이다.

- 있지조차 않는 것이 외로워 내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니 -

이번 겨울은 추웠고 눈이 많이 내렸다. 길고양이의 발은 젖었고 나는 미끌어졌으며 봄에는 꽃이 화사할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고단하기가 그지없다.

너의 손가락은 길고 투명했다. 늘 네 손톱에 붕숭아 꽃물을 들이고 그 빛이 손톱 위에 머물다가 손톱의 변두리로 밀려가 마침내 사라지는 그 날들을 안타깝게 바라보고 싶었다.

손톱 끝에서 불현듯 빛이 사라진 날, 식어가는 커피잔 너머에 있는 너의 사랑의 가녀린 운명에 대하여 단죄하려고 했다. 손끝에 피멍이 들도록 네가 현을 뜯어도 나의 가슴은 텅빈 곳이 없는 관계로 비명하지 못했다.

구절리 : 2009년 03월 08일, 1978년 3월 13일에 그 곳에 함께 가기를 바란다. 미래를 잃은 나는 과거를 희망한 후, 있지조차 않는 시간의 유적을 여기에다 적는다.

함께 갈 때, 우선 아무 말없이 열차의 밖을 본다.

- 고요를 통신하고 서로를 숨쉬었고 결과는 침묵이었기에 -

우리는 탄광촌에 뒤덮힌 분진과 헐벗은 산모퉁이로 봄이 오는 소리를 기적소리와 섞었다. 열차는 함백을 지나지 않는다.

1978.03.13일 저녁 : 바람이 거칠게 불었고 타지에서 온 사람에게는 통금이 있다. 역사의 난로는 철거되었고, 청량리행 비둘기호는 3월 14일 03시 50분에 출발한다. 플랫폼의 차가운 벤치에서 그 시간까지 다가올 망령된 시간들에 널어놓은 무수한 음표들을 선로를 향해서 던진다. 거기에는 오늘도 섞여있다.

깜빡거리는 시간 20100128132853으로 부터 : 너에게 가닿는 시간은 109초이다.

- 그 거리가 이렇게 기나길고 무의미하리라곤 차마 생각하지 못했던 숫자다 -

시간은 깊다. 이제 너의 체온은 일만개의 태양이 스쳐간 지구의 온도와 닮아있다. 하지만 아직도 대지 속에 감도는 향기를 맡을 수 있고 매일 저녁은 그 이전보다 그윽하게 익어가곤 한다.

내일의 날씨 : 뭐라고 해도 내일이 되어봐야 알 일이다.

더 이상 내일에 대하여 기대하기를 포기했고 빨래를 널면 그 뿐이다. 나에겐 기대할 어떤 것도 없다.

- 안된 소식이지만, 그래서 사람들은 (기대할 것을 만들기 위하여) 자식을 낳는다 -

뉴스가 끝난 후 : 공허해지고 사유는 예전처럼 바닥에 깔린다. 할 수 없이 연속극을 본다.

- 사유의 공식은 0Kg X 9.8N = 0KgN, 즉 무중력이다 -

20100128155923

2010/01/28 11:25에 旅인...face
2010/01/28 11:25 2010/01/28 11:25
Trackback URL : http://yeeryu.com/trackback/847
◀ open adayof... Homo-Babiens ▶▶ close thedayof... Homo-Babien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