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4 16:10 : 찻집의 오후는
남산&이태원 OTHerS

이교도의 사원에서 울려퍼지는 암송마저 진리가 되는 새벽이 다가오고, 빛이 풍경에 스며들고 마침내 풍경이 아침을 빚어내는 그러한 새벽을, 나는, 입술을 깨문 채 초조하게 바라보았다. 새벽이 밝아오는 그 시각들이야말로 명상이자 기도는 아니였을까?

2017/09/14 16:10에 旅인...face
2017/09/14 16:10 2017/09/14 16:10
◀ open adayof... Homo-Babiens ▶▶ close thedayof... Homo-Babiens ◀